무분별한 해상풍력발전 결사 반대


‘통영 해상풍력단지 건설 반대 결의대회’ 2000명 운집
경상남도와 통영시에 즉각 중단 촉구 규탄사 전달
어업인 명령 불이행 하면 대동단결 총 궐기 ‘경고’


“바다 없는 어민 없고 어민 없는 통영 없다” “멸치자원 씨 말리는 통영 해상풍력 즉각 중단하라”


경남 통영 욕지도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 백지화를 촉구하는 ‘통영 해상풍력단지 건설 반대 결의대회’가 지난 30일 한산대첩 광장에서 지역 어업인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전국수협 해상풍력대책위원회(총괄위원장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남해권역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결의대회에 참석한 어업인들은 구호를 외치며 해상풍력 결사반대의 의지를 표출했다. 

김덕철 남해권역 해상풍력대책위원장(통영수협 조합장)은 “통영 앞바다는 어머니와 같은 존재며 풍부한 수산자원 덕분에 상계를 이어 왔다”고 전제하고 “하지만 경상남도와 통영시, 개발업자들은 우리어업인의 문전옥답같은 통영 앞바다를 해상풍력발전기로 뒤덮으려 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경상남도와 통영시는 어업인의 반대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해상풍력발전 추진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최판길 욕지수협 조합장도 규탄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지난 10년간 통영 욕지 앞바다는 바다모래 채취로 몸살을 앓아왔다. 이제는 모래 채취도 모자라 해상풍력발전소 건설로 어업인의 삶의 터전을 빼앗고 있다”며 “발전사업자들은 수산업과도 상생 할 수 있다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면서 “개발업자가 통영 앞바다를 더 이상 넘보지 않도록 오늘 우리 어업인들의 단결된 힘을 보여 주자”고 총 궐기를 촉구했다.

박태곤 남해권역 해상풍력어민대책위원장은 규탄사를 통해 △경상남도와 통영시는 어업인을 무시한 채 강행하고 있는 해상풍력발전 추진을 즉각 중단 △통영시는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을 포기하고 통영시의 슬로건인 ‘바다의 땅 통영’ 건설에 매진 △해상풍력발전사업자는 우리 통영 앞 바다를 더 이상 넘보지 말고 즉각 물러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또 “이러한 우리 어업인의 명령에도 불구하고 계속 해상풍력발전소 건설이 추진된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적시하고 “어업인이 명령한 내용이 이행되지 않는다면 전 경남어업인이 대동단결해 투쟁해 나갈 것”을 천명했다. 

정동영 도의원, 전병일 통영시의원, 서재창 전국수협 해상풍력대책위원회 수석 대책위원장(영광군수협 조합장)의 연대발언도 이어졌다. 서재창 수석대책위원장은 “서남해 실증단지의 사례를 통해 알 수 있듯이 풍력발전기가 설치되면 해당 지역은 항행 금지구역으로 설정돼 조업 자체가 불가능 하다”며 “이미 이 지역은 10여년간 무분별한 바다모래채취로 인한 막대한 피해를 입었고 또 다시 어업인의 삶의 터전에 수십 년간 지속될 말뚝을 꽂으려 하는 것은 어업인을 무시하고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동으로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하고 타 지역의 반대 목소리에도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경남 통영 욕지도 주변 해역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해상풍력발전단지는 3곳으로 계획면적은 서울 여의도의 60배에 달한다. 발전용량도 1200MW로 원자력 발전소 1곳 규모다. 풍력발전기 600기 이상이 세워질 것으로 예측 되고 있다. 지난 3월 14일 욕지해상풍력발전주식회사라는 민간발전사업자가 산자부로부터 발전사업허가를 받았다. 욕지도 남쪽 해상에 점보제트여객기 2배 크기의 해상풍력발전기를 무려 64기나 설치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경상남도와 통영시는 산자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예산 31억원을 이미 투입했으며 지난 2018년 6월부터 2020년 5월까지 해상풍력발전단지 발굴사업 연구용역이 진행 중이다. 한편 어업인들은 결의대회를 마치고 한산대첩광장 →문화마당 → 한전 → 장대삼거리 →통영시청까지 가두 행진을 하며 구호를 통해 어업인 결의를 표명하고 통영시에 규탄사를 전달했다. 

출처 : 어업in수산(http://www.suhyupnews.co.kr) 2019.10.02